평생 수련한 ‘태권도 전도사’ “올림픽 노골드? 중요한 건…”[양종구의 100세 시대 건강법]



곽영훈 세계시민기구(WCO) 대표(78)는 글로벌 ‘태권도 전도사’다. 10대 초반부터 태권도를 배웠고 80세를 눈앞에 둔 지금도 도장에서 품세와 발차기, 주먹지르기, 격파로 심…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 클릭! 더많은 정보 얻어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