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크 한 방에 스트레스 끝”… 28년째 배구에 빠져 사는 의사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활약이 눈부시다. 8강을 넘어 4강에까지 오르자 누구보다 환호성을 내지른 의사가 있다. 정동섭 삼성서울병원 심장외과 교수(49)다…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 클릭! 더많은 정보 얻어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