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의 그룹에 의해 자행된 잔혹한 폭력 행위

그의 그룹에 의해 자행 회고록 이야기

그의 그룹에 의해 자행

하라리의 영화에서 강조된 바와 같이, 오노다는 고국이 항복할 당시 겨우 23세의 매우 어린 소년이었고, 아마도 전쟁 동안 일본이 영속화한 이념에 심하게 세뇌되었을 것입니다. 오노다는 회고록(2차 세계대전에서 5,000명까지 가미카제
전사를 생산한 나라가 뒷받침하는 진실)에서 “병사들은 대의를 위해 죽어야 했다”고 적고 특정 임무를
포기하거나 준수하지 않은 병사에 대한 영향은 “사형이 집행되지 않더라도 [부끄러운 군인]은 다른 사람들에게
철저히 배척을 당하여 죽을 뻔했다.” 설상가상으로 오노다의 비밀 명령은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생존하고
제국군이 돌아올 때까지 영토를 유지하라는 비밀 명령으로 그를 동료들로부터 효과적으로 고립시켰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루방의 부두와 비행장을 파괴하는 임무에서 이미 실패했다는 사실은 그에게 큰 부담이 되었을 것입니다.

그의

“전쟁 중 항복하지 않는다는 이데올로기는 강력했습니다.

“라고 호주 모나시 대학의 일본 연구 선임 강사인 베아트리체 트레팔트(Beatrice Trefalt)는 BBC 컬처에 말했다. “물론 죽을 줄 알면서도 스스로 목숨을 끊거나 절망적인 전투에 뛰어든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전시 이념이 그렇게 강력하고 모두가 광신이라면 어떻게 광신을 그만둘 수 있었겠습니까? 1945년에? 대답은 그렇지 않았고 그들은 그렇지 않았기 때문에 항복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매우 환영받았습니다.” 그녀는 오노다가 자신의 원칙을 포기하기를 거부한 “매우 타협하지 않는 사람”이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결론지었습니다. “이러한 거부는 그의 두 명의 동지/친구뿐 아니라 Lubang의 많은 민간인의 목숨을 앗아갔습니다. 따라서 Onoda는 최후에 직면했을 때 자신이 [전쟁이 일어났음을] 모른다고 스스로를 납득시키는 것이 더 쉬웠을 것입니다. 이상] 자신의 어리석은 자존심이 초래한 파멸에 맞서기 보다는.”

그의 전쟁이 끝났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 병사는 오노다만이 아니었다. 사실, 많은 일본 집단은 일본이 항복한
후에도 오랫동안 전투를 계속했습니다. 1951년 21명의 군인이 아나타한 섬에서 체포되었습니다. 대만계
일본 군인인 Teruo Nakamura는 2차 세계 대전이 끝난 후 현재 인도네시아의 Morotai에서 정글에서 29년을
버텼습니다. 그리고 Shoichi Yokoi는 1972년까지 괌 정글에 숨어 있었습니다. 후자는 전쟁이 20년
동안 끝났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너무 두려워서 포기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Seriu는 주요 차이점은
다른 많은 일본 버팀목이 “이전 점령지에서 살 방법을 찾았고” 어떤 경우에는 가족을 꾸리기까지
했다는 점이라고 말합니다. 반면 오노다는 “[루방의] 주민들과 함께 살기를 거부했다.”

영토를 유지하라는 비밀 명령으로 그를 동료들로부터 효과적으로 고립시켰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루방의 부두와 비행장을 파괴하는 임무에서 이미 실패했다는 사실은 그에게 큰 부담이 되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