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노동에서 탈출

강제 노동에서 탈출

강제

오피사이트 PETALING JAYA: 인신매매, 불법 감금 및 고문의 희생자로 추정되는 말레이시아인을 포함한 수백 명의 근로자가 캄보디아 당국에 의해 일련의 급습으로 동남아시아 국가 전역에서 의심되는 사이버 범죄 복합 시설에서 구출되었습니다. 프놈펜에서 약 200km 떨어진 시아누크빌 해안 마을을 급습해 총 403명이 구조됐다.

이 중 중국인 130명, 베트남인 11명이 불법체류자로 파악됐다. 말레이시아인과 대만인을 포함한 다른 262명의

외국인은 유효한 비자를 가지고 있지만 취업 허가증 없이 캄보디아에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읽으십시오 : 아들이 사망 한 후 아빠는 다른 사기 피해자를 구해주기를 원합니다

불법체류자 141명은 수사 및 집행부에 보내져 추방될 예정이다. 워크퍼밋이 없는 사람은 벌금형을 받았다.

당국은 총 US$110,000(RM500,000)의 벌금을 징수했다고 밝혔습니다.

강제 노동에서 탈출

지방 행정부의 보도 자료에 따르면, 이 복합 단지에는 3개의 건물(각각 최대 3개 층까지)이 있으며 총 332개의 객실이 있습니다.

또한 읽어보십시오: 직업 사기에 대한 특별 위원회가 설치되었습니다.more news

습격에서 권총 4개, 전화기 8000대 이상, 컴퓨터 804대, 여권 36장, 테이저건 8대가 압수됐다.

당국은 조사가 계속되는 동안 인근의 모든 사업체를 폐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한 읽기: 인신매매 피해자를 집으로 데려오는 데 힘써야 한다고 정부는 촉구했습니다.

말레이시아는 아시아 전역에서 사람들을 인신매매하는 초국가적 범죄 조직의 중심지가 된 캄보디아에 압력을

가하기 위해 이 지역 국가들과 합류했습니다.

이 피해자들은 불법 도박 및 사기 콜 센터에서 일하도록 만들어졌습니다.

캄보디아 관리들은 몇 달 동안 학대와 인신매매에 대한 보고를 부인해 왔지만, 훈센 총리를 비롯한

고위 관리들은 최근 몇 주 동안 언론의 관심이 고조된 가운데 사기꾼에 대한 단속을 명령하면서 더 강경한 입장을 취했습니다.

비슷한 급습이 주말과 월요일까지 다른 곳에서 보고되었습니다.

경찰청 대변인 Chhay Kim Khoeun은 어제 급습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급습은 고립된 건물뿐만

아니라 호텔과 쇼핑몰을 겨냥한 것으로 추정된다.

시아누크빌 당국은 5일 동안 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작전 끝에 불법 도박, 불법 감금 및 고문, 매춘, 불법 무기 소지,

자금 세탁, 인신매매 등의 증거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술 전문 지식을 갖춘 많은 숙련공을 포함하여 사이버 범죄 라켓의 말레이시아 피해자는 카지노와 호텔에서 고임금 일자리를 약속하는 소셜 미디어 광고를 통해 캄보디아로 유인되었지만 라케터에 의해 강제로 복합 시설에 살면서 낯선 사람을 속이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넷 로맨스와 암호 화폐 사기를 통해 지구.

최근 몇 개월 동안 그러한 복합시설을 탈출하여 집에 돌아온 사람들은 자신의 의사에 반해 잔인한 환경에서 구금되었다고 보고했습니다.

Vitit Muntarbhorn 캄보디아 유엔 인권대표는 희생자들이 “살아있는 지옥”을 견디고 있으며 때로는 죽음에 이르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희생자들은 외부 세계와 접촉하지 않은 채 높은 벽과 철조망으로 둘러싸인 미로 같은 복합 시설에 갇히게 됩니다. 때로는 사기꾼의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고문을 당하기도 합니다.